영천만불사-20만 부처님이 상주하시는 대도량!
공지사항 |  만불신문 |  국내 종단소식 |  국내 교계소식 |  세계 교계소식 |  자주하는 질문 |  불자이야기 |  불자의 집 |  자료실
만불사 홈 > 소식 > 국내 교계소식
   행복으로 충만한 티베트인들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문화] 글자크게글자작게

 
파담빠 상계·딜고 켄체 린포체 지음 《세상의 끝에서 만난 스님의 말씀》

세상의 끝에서 스님을 만났다.
스님은 나에게 행복을 주었다.

온갖 과학ㆍ디지털 기기가 발달한 현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은 행복하지 않다, 오히려 불행하다. 시도 때도 없이 날아오는 스팸성 및 광고성 연락, 한밤중이나 새벽 또는 주말, 심지어 휴가를 가리지 않고 첨단 디지털 기기를 통해 연락을 해오는 직장의 과잉 업무! 현대인은 쉬어야 하는 시간에도 쉴 수가 없다. 과연, 인간의 수명이 연장되고 첨단기기로 달나라까지 다니는 지금, 우리는 행복한가? 자문할 때이다.

지구상에서 가장 높은 곳, 세상의 끝 히말라야에서 날아온 삶과 죽음에 대한 편지. 티베트인들은 지금 이 순간을, 하루하루를 충실히 살아간다. 매일이 행복으로 충만한 티베트인들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를 신간 《세상의 끝에서 만난 스님의 말씀》에서 만날 수 있다.

한 발 물러나 모든 것을 객관적으로 본다면, 눈에 보이는 물질적인 것은 고통만을 가져다 줄 뿐이다. 돈, 명예,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 모두는 언젠가 우리가 가진 모든 것들과 이별을 해야 한다. 하지만 절대로 헤어지지 않는 한 친구가 있다. 실제로 그 존재를 인식하지 못하더라도 그것은 온전히 내 것으로 남아 있는 것이 있다.

이 책에는 평소 우리가 잊고 있었던 존재에 대한 이야기로 가득하다. 이 책의 공동 저자인 파담빠 상계, 딜고 켄체 린포체, 두 티베트 스승의 가르침을 통해, 진리는 다른 곳에 있는 것이 아님을 발견할 수 있다. 바로 내 안에 있다. 그리고 그것이 점점 더 강하게 느껴질 때, 현실의 고통과 불만과 불평에서 벗어나 참 행복을 느낄 수 있다.

세상의 끝에서 만난 행복의 의미
집착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바람과 같은 삶

먼 옛날 인도의 위대한 성자 파담빠 상계가 티베트 띵리 마을 사람들을 위해 100가지 훈시를 남겼다. 그리고 구전되어 오던 이 가르침을 딜고 켄체 린포체가 좀 더 이해하기 쉽도록 풀이했다. 신간 《세상의 끝에서 만난 스님의 말씀》은 종교, 종파, 인종을 넘어 삶의 가장 근원적인 물음에 대한 명료한 답이 가득하다.

이 책을 읽으면, 그동안 부글부글 끓어오르던 시끄러운 마음을 가라앉힐 수 있다. 부작용 없는 해독제와 같다. 또한 현재 자신의 불행한 삶이 불행하지 않음을 알려준다. 그래서 내가 더 좋은 방향으로 바뀔 수 있음을 그 가능성을 좀 더 직접적으로 만날 수 있다.

티베트 스님의 가르침은 어려운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의심하는 마음을 버리자. 책에서 권하는 사소한 실천이 우리의 삶을 얼마나 바꿀 수 있는지 작은 믿음을 갖는다면, 당신의 얼굴을 더 밝고 환하게 변화할 것이다.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과 내일을 살아갈 수 있다.

“지금 인간의 몸을 지녔을 때, 당신은 자유와 동기가 있습니다. 왜 미루십니까 당신은 보다 나은 조건이 다음 생에 올 것이라 확신하시나요?”

민족사 / 253쪽 / B6 / 1만 3000원

출처 : 출판사 서평

2012-11-08 / 1872
  
 
中國 日本 English